고운 노래모음 (180g) (Crystal Clear)
판매가격 : 40,000
적립금 :400
바코드 :8809064223231
장르 :Folk
제조사 :SAIL MUSIC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18-10-31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Side. A

1. 이사가던 날 
2. 보내는 마음 
3. 두 마음 
4. 그리운 님(You're the one) 
5. 사랑의 오솔길(He says the same things to me) 
6. 손에 손을 잡고(Put your hand in the hand)

Side. B

1. 새벽안개 
2. 혼자걷는 길 
3. 밤비야 
4. 너와 나의 이야기 
5. 오래 오래 
6. 언제까지나 


42년 만에 완벽하게 복원된 여성포크 듀엣 산이슬의 명품 포크앨범

인천여상 출신 여성 포크듀엣 산이슬
1970년대 인기 여성 포크듀엣 산이슬의 멤버 박경애와 주정이는 중고등학교 동창생이었다. 인천여상에서 교내 합창단으로 활동했던 두 사람은 공부보다 노래 부르기를 훨씬 더 좋아했고 잘 불렀다. 이들은 전국노래자랑에 나가 월 장원에 뽑혀 연말 대회까지 진출했다. 본격적으로 가수 활동을 시작한 것은 여고를 졸업한 1974년 지구레코드와 월간 팝송이 공동 주최한 포크싱어선발대회에 출전해 최우수그룹상을 수상하면서부터. 당시 그들의 노래를 들은 팝 칼럼니스트 이양일은 ‘음색이 맑고 곱다’며 팀 이름을 ‘산이슬’로 지어줬다. 팀 이름처럼 순백의 결정체 같았던 산이슬이 들려주었던 포크송은 혼탁했던 1970년대에 더욱 큰 울림을 일으키며 청년세대들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큰 울림을 일으켰던 순수한 포크송
1974년 비매품으로 제작된 이들의 데뷔앨범은 1975년 정식 발매됐다. 꽤나 희귀앨범으로 통하는 앨범에는 대부분 팝 번안곡이 수록되었는데, 방지현이 작사 작곡한 '나'는 유일한 창작곡이었다. 편곡자로도 활동한 방지현은 이후 산이슬의 첫 독집에서는 ‘방기남’으로 개명하며 이들의 음악활동을 적극 도와준 조력자였다. 이후 황의준과 함께 한 장의 스플리트 음반을 더 발매한 산이슬은 음악인생의 전환기를 마련해준 첫 독집 준비에 들어간다. 1976년 1월 서라벌레코드를 통해서 발매한 여성포크 듀엣 산이슬의 유일한 독집이다. 총 12곡을 수록한 이 음반에는 1970년대 청년 세대의 일상을 스케치한 서정적이고 경쾌한 노래들로 가득 차 있다. 성량이 풍부한 허스키 음색의 박경애와, 부드럽고 매력적인 주정이의 목소리가 어우러진 산이슬은 환상적인 화음을 구현했다. 팀 이름처럼 순백의 결정체 같았던 이들의 포크송은 혼탁했던 1970년대에 큰 울림을 일으키며 청년세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제작상의 오류를 수정한 재반 제작
초반 A면 첫 트랙은 재킷 트랙리스트에는 '이사가던 날'로 표기되었지만 음반에서는 두 번째 트랙에서 재생된다. 대신 세 번째 트랙으로 표기된 '두 마음'이 첫 트랙으로 재생되는데, 이는 제작과정에서 빚어진 오류로 보인다. 초반의 제작 오류로 인해 곧바로 재킷을 수정한 재반이 제작됐다. 초반 재킷은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하고, 통기타 위에 올린 원형 탬버린 사이로 멤버들을 배치한 독특한 사진이다. 재반의 재킷은 여성스러운 의상을 입고 고목에 앉아 있는 사진으로 바뀌었다. 초반 트랙 리스트에 표기한 A면 첫 곡과 실제 음반에 수록된 노래 순서가 다른 오류는 재반에서 바로잡았다. 대신 노래 제목이 '사랑은 영원히(두 마음)'으로 수정되면서 어쩔 수 없이 이 곡이 재반의 타이틀곡이 됐다. 

1970년대 히트 포크송 '이사가던 날', '밤비야'
앨범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노래는 '이사가던 날'과 '밤비야' 2곡이다. 특히 계동균이 작사 작곡한 '이사가던 날'의 가사에 등장하는 ‘탱자나무’, ‘순이’, ‘돌이’ 등 70년대 시골 풍경이 물씬 풍겨나는 순박한 단어들은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70년대의 추억을 소환한다. 당시는 가난으로 인해 정든 고향을 떠나 도시로 무작정 향했던 이농향도(離農向都) 현상이 절정에 달했다. 그 같은 당시의 사회분위기를 증언하듯 이 노래의 가사에 배여 있는 고향을 그리워하는 애틋함은 타향에서 살았던 많은 대중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70년대 청년세대의 순수했던 감성이 담긴 '이사가던 날'은 이농과 산업화의 거센 물살에 대한 은유적인 저항의 숨결이기도 했다. 방기남의 창작곡으로 구성된 B면에서는 경쾌하면서도 슬픈 정서가 배여 있는 '밤비야'가 젊은 세대들의 감성을 사로잡았다. 그 외 '두 마음', '혼자 걷는 길', '새벽안개' 등도 오랜 기간 애창되었다. 

1977년 TBC 중창단상 수상
성량이 풍부한 허스키 음색의 박경애와 주정이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어우러진 산이슬은 한 앨범에서 여러 곡을 히트시키며 전국의 대학 축제에서 섭외대상 1순위로 떠올랐다. 이에 1977년 TBC 동양방송에서 중창단상을 수상하며 포크 여성듀엣으로는 드물게 스타덤에 올랐다. 산이슬의 맑고 고운 포크송은 통제의 시대였던 70년대에 자유와 순수를 갈망했던 젊은 영혼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사랑을 받았다. 인기 여성 듀엣으로 떠오른 산이슬의 멤버 박경애와 주정이는 자연스럽게 각각 솔로 가수로 독립하면서 팀은 해체의 수순을 밟았다. 

70년대 여성 포크듀엣 앨범 중 최대 히트작 중 하나
성량이 풍부했던 박경애는 국제가요제에서도 수상했던 뛰어난 보컬리스트이다. '곡예사의 첫사랑', '상처', '나 여기에 있어요'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던 그녀는 2004년 폐암으로 너무 일찍 우리 곁을 떠났다. 귀여운 외모와 매력적인 음색의 주정이는 솔로가수로서는 80년대를 강타했던 영화 애마부인의 주제가 '서글픈 사랑'으로 뒤늦게 주목을 받았다. 70년대 여성 포크듀엣의 최대 히트작 중 하나로 평가되는 이 앨범은 2011년 복각CD로 재발매되었다. 오리지널 마스터테이프를 사용해 초반 LP버전으로 다시 발매된 이번 앨범은 트랙리스트의 오류까지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42년 만에 완벽한 복원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사진/글=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35,800원
38,500원
35,800원
38,500원
35,800원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