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는 어데로 (180g) (Green Color Vinyl) (300장 한정반)
판매가격 : 40,000
적립금 :400
배송비 :무료배송
바코드 :8809530160138
장르 :Rock
제조사 :리듬온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17-11-10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Side. A

1. 그대는 어데로
2. 진주 조개잡이
3. 쟈니 기타
4. 밤안개속의 데이트
5. 썸머 타임

Side. B

1. 웟 아이 세이
2. 하룻밤을
3. 내 멋에 산다
4. 가슴이 터지게
5. 너무 사랑해요


- 180그램 연두색 컬러비닐 (전량수입)
- 인서트 포함 (해설 : 송명하)
- OBI 포함.
- 300장 한정반

김영국과 the Add 4

1960년대 대한민국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기록으로 증명한 소중한 앨범.
당시 재즈 싱어로 활동했던 김영국과 신중현이 조직해 국내 최초의 창작곡을 취입했던 에드포(Add 4)가 연주를 맡은 앨범이지만, 음반의 주인공인 김영국이 엘비스 프레슬리에 영향을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는 매력을 담았다는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필청 음반.


(요약 라이너):
[신중현이 결성한 최초의 록 밴드 에드 포가 연주를 맡은 김영국의 음반]

196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국내에 로큰롤이 본격적으로 유입된다. 그 시작은 물론 미8군 무대였지만 비슷한 시기 국내 뮤지션들은 미8군 무대와 극장 쇼를 비롯한 일반무대 활동을 병행했다. [매혹의 째즈씽거 김영국과 정열의 악단 Add 4]는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증명하는 소중한 기록이다. 이 음반처럼 가수 플러스 밴드의 포메이션으로 이루어진 형태는 여러모로 비슷한 시기인 1960년대 중반부터 출반된 쟈니 리 / 키 보이스 [오! 우짤꼬 / 정든 배는 떠난다], 정원 / 샤우터스 [정원과 샤우더스 전집], 이태신 / 파이브 핑거스 [이태신과 Top Song Vol.1]을 연상시킨다. 이 가운데 쟈니 리 / 키보이스의 음반은 두 뮤지션이 각각 LP의 한 면씩을 담당한 일종의 스플리트 음반이고, 나머지 음반은 ‘가수’는 노래를 밴드는 ‘반주’를 맡은 음반이다. 김영국 / 에드 포의 경우는 후자에 해당한다. 백방으로 수소문해봤지만 다른 가수들에 비해 인지도가 낮은 김영국에 대한 자료는 전무하다시피 했다. 그의 이름이 언급된 기사 하나를 보자.

한국예능단이라는 이름으로 자유중국으로 비롯하여 동남아일대를 순연키로 되었던 대규모의 연예단이 단장의 무책임한 행위로 인해 대만에서 5개월간 고생하다가 5월 6일 간신히 귀국한 일이 있었다. (중략) 
여기에 따라간 일행에는 작곡가 황문평씨를 비롯하여 「코메디언」 배삼룡, 이완율, 이기송, 고계화, 「마운틴·시스터즈」, 김영국, 이길남, 김해성, 「허니·비즈」, 전정희 등이 있는대, 단장 김낙곤씨는 지금 일본에 있는 중이고 일행 중 황문평씨는 일본을 거쳐 12일 귀국했다. (후략)
- ‘연예인의 무모한 해외진출에 경종’ 동아일보 1965년 5월 13일

앞서 인지도가 낮았다고 이야기했지만, 이렇게 해외 공연 팀의 일원으로 공연을 펼쳤던 점, 또 같은 음반이 시대 레코드와 톱싱거 레코드를 통해 각각 다른 재킷으로 출반되었던 점을 생각한다면, 당시 그의 활동이 무척 활발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물론 이 음반의 오리지널이 경매 사이트나 중고 LP 사이트에서 엄청난 고가를 형성하고 있는 건 김영국이라는 당시 가수 때문이 아니고 신중현이 조직해 최초의 창작곡을 녹음한 밴드 에드 포(Add 4) 때문일 것이다. 아쉽게도 에드 포와 김영국의 커넥션이 어떻게 이루어졌던 것인지에 대해 확인할 길은 없으나, 앞선 기사와 비슷한 시기 에드 포에 대한 기사에서 희미한 연결고리 하나를 볼 수 있었다. 에드 포 역시 일반무대에서 활동하며 해외 공연이 기획됐던 밴드였다는 점이다. 비록 겹치지는 않는 연결점이지만, 당시 김영국 그리고 에드 포의 위치가 어느 정도 평행선상에 놓여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라고 하겠다.

물론 이 음반의 주인공은 어디까지나 에드 포가 아니라 김영국이다. 전반적인 공통분모로 규정 짓긴 곤란하지만 초창기 국내 밴드에게 있어 비틀스(The Beatles)의 영향은 절대적이었다. 위 기사에 등장하는 것처럼 에드 포가 그랬고, 키 보이스(Key Boys)의 데뷔앨범 아트워크에 등장하는 ‘한국의 비틀즈’라는 표현 역시 이를 간접적으로 증명한다. 그에 비해서 미8군 무대와 일반 무대를 오가며 활동했던 가수의 경우는 어떨까. 밴드와 비틀스의 관계처럼 이들에게는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라는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다. 재킷 사진에서 마치 사전에 짠 것처럼 동일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태신과 김영국의 포즈에서 엘비스 프레슬리의 모습을 떠올리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이들 외에도 비슷한 시기 국내에는 남석훈, 차중락 등 많은 가수들이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로 사랑받았다는 점 역시 엘비스의 영향력을 증명한다. 앞서 이 음반의 주인공이 에드 포가 아니라 김영국이라고 단정한 것은 이 음반의 전체적인 성격이 바로 엘비스에 영향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자료가 남아있지 않을 정도로 짧은 활동을 했던 김영국과 마찬가지로 에드 포 역시 그 생명력은 길지 않았다. 어쩌면 이 음반이 지금까지 많은 이들이 알지 못한 채 꼭꼭 숨어있었던 이유도 짧았던 뮤지션으로서의 활동 때문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국내 록음악을 사랑한다면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치열했던 국내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활동을 증명하는 많지 않은 기록 가운데 하나로서, 또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다는 거부하기 어려운 매력 때문에 라도 반드시 거쳐 가야 할 음반임에 분명하다.

글 송명하 (파라노이드 편집장)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