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집 Acoustic Island (Digipack)
판매가격 : 13,800
적립금 :138
바코드 :8809051664269
장르 :창작국악
제조사 :조은뮤직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16-09-09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01. 오름의 시간
02. 바람은 봉봉
03 .자화상
04. 어부백수
05. 독도대왕
06. 바다와 나비
07. 봄날
08. 바다숲


The林그림 4th Place Acoustic Island

 ●음반소개
‘바다로 떠난 숲, 그리고 섬이 되었다’
2001년을 그 시작으로 동시대적 공감을 표현하며 국악창작의 진보를 이룬 창작국악그룹 ‘그림’이 2016년도 창단15주년을 맞아 4집 앨범을 발표한다. 그림은 전통음악계출신의 싱어송 라이터 그룹으로 성장하여 그간의 여정을 풀고 노래한다. 검푸른 바다가 더 이상 아름답지만은 않아 아프고 시린 우리시대의 삶과 예술의 공존을 찾기 위해 떠난 그림의 여행은 섬이 되었고 고래가 되었고 노래가 되었다. 한국근현대사에 존재하는 시문학, 미술, 사진작품 등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아름다운 한국의 섬과 바다, 그리고 예술가를 재조명하여 창작되어진 작품들로서 국악기와 서양악기의 보편적 질감으로부터 파격적이며 대비적인 사운드의 변화를 들려주어 전통과 아방가르드의 새로운 접점에서 작가적 시선과 메세지를 제시하고 있다. 근현대 모더니즘 시인을 대표하는 김기림의 ‘바다와 나비’ 그리고 서양 미술가들이 말하는 ‘데포르마숑’보다 한 차원 높은 경지라는 평을 얻고 있는 제주의 대표적인 사진작가 故김영갑 작가의 오름과 한국의 대표적인 화가 이중섭의 그림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이번작품들은 영혼을 다독이며 숨쉴 수 있는 깊은 바다의 울림이 되고 있다.

● 제작사리뷰
15년 관록이 이뤄내는 최고의 경지
 정현종 시인의 작품 '섬'은 사람들을 제각기 떨어져 있는 섬으로 비유하고 있다. 여기서 섬은 소외되고 고립된 존재로서의 의미를 가지지만, 이때 섬이 뿌리내리고 있는 바다에 초점을 맞출 수도 있다. 검고 깊은 바다처럼, 요즘의 사람들이 발 딛고 살아가는 사회는 아프고 시리다. 시리다 못해 쓰리고 콕콕 찌르는 현실 앞에서, 창작국악그룹 그림(The 林)은 예술에 주목한다. 이들은 음악을 통해 삶과 예술의 공존을 추구하고, 검은 바다가 푸르게 변하기를, 그리고 그 따뜻한 바다로 고래가 돌아오기를 노래한다. -문화뉴스 김소이- 

‘사진과 시를 노래하다’
음반의 첫 곡 ‘오름의 시간’에서부터 환상적으로 울려 퍼지는 보컬의 여운에 엉키는 연주는 미니멀하지만 사이키델릭하고 강렬하다. 해금이 넘실넘실 연주하며 흘러가는 ‘바람은 봉봉’은 그림의 서정적인 스타일을 계승하고 있음에도 음반 전체적으로는 오히려 소수에 가깝다. 해금과 어쿠스틱 기타가 내적 갈등을 외화하는 ‘자화상’은 그림 음악의 변화와 성취를 또렷하게 증거하는 곡이다. 

라틴 음악풍의 기타 연주와 해금 연주를 교차시키고 보컬에 이펙터를 사용해 음악을 사이키델릭하게 밀고 나갔다가 어쿠스틱하게 연결한다. 과거에 비해 더 강렬해진 음악은 ‘어부백수’에서 베이스 기타의 리듬감에 능청스러운 흥겨움을 얹어냄으로써 여유로워진다. 연주곡 ‘독도대왕’은 해금과 디제리두 등의 악기를 결합시켜 독도의 고요와 격동을 함축해낸다. 숲에서 바다로 향했다고 해도 좋을 만큼 이번 음반에는 바다를 담은 곡들이 많은데 ‘오름의 시간’이 사진가 고 김영갑의 사진에서 영감을 얻었다면 ‘바다와 나비’는 시인 김기림의 시를 노래한 곡이다. 

이번 음반에서 ‘오름의 시간’과 함께 가장 돋보이는 곡인 ‘바다와 나비’는 하윤주의 낭창낭창한 노래에 신창렬의 담담한 노래를 얹어 고아한 곡으로 완성되었다. 예스러운 연주를 버리지 않으면서 노래로서의 보편성을 담지하고 그림의 연주로 물속을 유영하는 듯한 질감을 끌어낸 곡은 절제와 균형이 조화롭다. 품격이 있고 중심이 깊은 곡은 퓨전 국악이 놓치지 말아야 할 정체성을 지키면서 나아갈 방향을 묵묵히 제시하고 있다. 흥청거리는 리듬감이 인상적인 ‘봄날’은 전통 가요의 흥취를 담뿍 뿜어낸다. 마지막 곡 ‘바다숲’은 속도감 있는 연주에 변화를 가하며 유려한 피리소리를 중심으로 마무리된다. 
그림의 새 음반은 그림이 지향해온 서정성을 유지하면서 다른 어법을 가미해 이들의 성장과 변화의 의지를 함께 드러냈다. 그림이 창단 15년을 맞는 동안 결코 안주하지 않고 있으며, 퓨전국악/창작국악의 한 켠에 그림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음악들이 차곡차곡 쌓인다면 퓨전/창작 국악에 대한 인식도 바뀔 것이며 언젠가는 끓어 넘치게 될 것이다. -음악평론가 서정민갑-

● 아티스트소개
 그림(The林)
전통을 기반으로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로운 창작과 각 예술장르의 특성들이 효과적으로 반영된 융복합형태의 각종 음악컨텐츠를 완성도 있는 공연물로 제작 및 발전시키고 있는 예술단체이다. 작곡, 연주, 연출, 그리고 제작까지 자체적인 창작역량을 갖추어 2013년 수림문화상, 2016 의정부 음악극어워드대상을 수상하였으며 서울아트마켓(2006 PAMS) 우수공연작품으로 선정된 데 이어 월드뮤직으로서의 세계시장 진출을 가늠해 보았던 Asian Art Mart in Singapore, Dancing with the Peace in New york-Lincoln Center, 인도와 동유럽 투어 등 한국음악을 대표하는 자리에서 호평을 이끌어 내 한국음악의 위상을 높인바 있다. 그림Project '쿤스‘, 몽유록의 ’최생우진기‘, ’환상노정기‘ 등 순수 음악작품부터 다양한 복합장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창작의 영역을 넓히고 있다. 지난 작품으로 '파란 대문의 집', '기억을 찾는 주문', 'Echo', '늑대가 왔다', 'Green Circle', '죽은 자가 들려주는 살아있는 이야기 몽유록', '최생우진기', '접신가객', '무아지경' 등을 선보였으며 드라마 '바람의 화원'을 비롯하여 뮤지컬, 연극, CF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작/편곡과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월드뮤직과 한국 전통창작음악 분야의 음반 및 음원제작에서도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