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po Rovente (콜포 로벤테) - by Piero Piccioni (180g) (200장 한정반)
판매가격 : 31,700
적립금 :317
바코드 :8809114690679
장르 :Soundtrack
제조사 :BEATBALL MUSIC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15-04-21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Side. A

1. Colpo Rovente
2. Kintabù
3. Identikit
4. LSD (Red Hot)
5. Eros
6. Fuoco 

Side. B

1. Easy Dreamer (Choir)
2. Chinatown Drugs
3. Colpo Rovente (Red Hot)
4. Mexican Dream
5. Acapulco
6. Colpo Rovente (Alt. #2)


"The Psychedelic Godfather!"
이탈리안 째-즈 그루브의 탐미적 선율, 기괴한 독창성, 은은한 음모가 충돌해낸 붉은 충격의 에레지!

2004년도에 개최된 제61회 베니스 영화제에서는 경쟁 부문 이외에도 꽤나 주목할만한 섹션이 하나 더 있었다. "이탈리아 영화의 숨겨진 역사(The Secret History of Italian Cinema: Italian Kings of the Bs)"라 명명된 이 프로그램에서는 -물론 미국인들의 시점에서겠지만-이탈리아 영화 전문가 쿠엔틴 타란티노(Quentin Tarantino), 그리고 조 단테(Joe Dante) 감독이 직접 셀렉션한 흥미로운 작품들이 상영됐다. 1950년대부터 1970년대 사이 이탈리아 영화를 '회고'대신 '재발견'이라는 자세로 접근한 프로그램이었고, 당연히 페데리코 펠리니(Federico Fellini)나 루키노 비스콘티(Luchino Visconti) 따위 거장들의 이름은 일절 거론되지 않았다. 그러니까 이는 그 동안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이탈리아 영화사 뒤 켠에 위치한 음침한 보물창고 같은 것이었다. 

상영작 목록을 대략 살펴보면 이게 무슨 말인지가 수긍이 갈 것이다. 타란티노가 이후 2009년도에 리메이크하는 , 루치오 풀치(Lucio Fulci)의 <비욘드(The Beyond)>와 <악마의 딸 (Non Si Sevizia Un Paperino)>, 틴토 브라스(Tinto Brass)의 <치명적인 여인(Col cuore in gola)> 등의 작품들을 일단 이 목록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타란티노가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Inglourious Basterds)>의 첫 장면에서 테마를 차용하기도 했던 세르지오 솔리마(Sergio Sollima) 감독의 스파게티 웨스턴 <빅 건다운(The Big Gun Down)>, 그리고 국내에선 1994년 국도극장에서 지각 개봉한 문제작 <홀로코스트(Cannibal Holocaust)> 또한 상영목록에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지금 당신이 손에 쥐고 있는 이 영화  또한 이 무시무시한 상영작들 중 단연 두드러졌다. 생각해보니 지금 언급한 영화들 모두 사운드트랙이 훌륭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영화: Colpo Rovente / The Syndicate: A Death In The Family] (1969)
"태초에 <프렌치 커넥션(The French Connection)>이 있었고 그 다음 <대부(The Godfather)>가 있었다. 그리고 현재... 가 있다!"
- 미국판  예고편의 내레이션 中

피에로 주피(Piero Zuffi) 감독의 1969년 작 는 '싸이키델릭 버전의 <대부>' 라는 기이한 타이틀로 거론되곤 하면서 이상한 방식으로 지지를 얻어갔다. 누군가는 이탈리아 영화 중 가장 독특한 작품으로 분류해야 한다 말하기도 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 이 글을 차분히 따라오다 보면 어찌어찌 납득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참고로 1972년도에 만들어진 페르디난도 발디(Ferdinando Baldi) 감독, 벤 가자라(Ben Gazzara) 주연의 터키, 이탈리아, 미국의 3개국을 무대로 전개되는 마약밀수사건 수사를 그린 의욕작  역시 를 참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어로 더빙된 인터내셔널 컷의 경우 104분이고 이탈리아 버전은 25분여가 짧은 79분의 러닝타임을 지니고 있다. 20분이 더 긴 인터내셔널 버전은 수록된 스코어의 음악도 다르며 영화의 편집 순서도 일부 다르다. 특히 이탈리아 버전에서는 맥 브라운의 후임을 뽑는 투표에 파커가 선출되는 영화 막바지의 장면을 영화 초반에 배치시켜놓기도 했다. 인터내셔널 컷에서는 화니가 증언하기 위해 프랭크와 함께 미국에 도착하는 장면과 미국에서 체류한 이후의 몇몇 씬이 추가됐다. 그 밖에도 오토바이 갱들이 백인 여성과 관계를 갖은 흑인남성을 불태우는 장면, 프랭크 벌린과 빌리 데스코의 추격전, 그리고 경찰서장의 기자회견 등의 장면 역시 확인할 수 있었다.

[피에로 피치오니(Piero Piccioni)]
'라운지 뮤직의 대부' 피에로 피치오니(Piero Piccioni)는 이탈리아 영화음악계를 대표하는 세계 최고의 라운지 컴포저다. 이탈리아 영화음악들 중에서도 코드 감각이 좋은 스마트하고 세련된 이미지의 곡들을 주로 만들어왔던 그는 이런 이유 때문에 시대를 초월한 인기를 얻어냈다. 총 300여 편의 영화, 라디오, 텔레비전, 발레 음악들을 다뤄왔고 그의 스코어들은 다수의 라운지 컴필레이션을 통해 비교적 자주 확인할 수 있었다. 한때 일본에서는 시부야 케이 열풍으로 인해 빈번하게 그의 숨은 작품들이 발굴되곤 했다. 

[사운드트랙]
1969년은 시기적으로도 히피, 그리고 싸이키델리아가 정점에 위치했던 때였다. 조직범죄와 환각의 시대를 다룬 영화에 피에로 피치오니는 리드미컬한 빅 밴드, 그리고 해몬드 오르간을 장착해낸다. 위에서 언급한대로 사실 영화가 크게 빛을 보지 못했던 터라 사운드트랙 역시 당시에는 그리 많은 수량이 팔려나가지는 않았고 이렇게 뒤늦게 영화가 조명되면서 당시 프레스된 레코드 역시 고가반의 수순을 밟게 된다. RCA에서 발매된 본 사운드트랙의 오리지날 프레스의 경우 경매 사이트에서 무려 천달러 정도까지 찍는 사례도 더러 있었다. 이탈리아 RCA의 SP 8000번대 사운드트랙들은 인기가 좋고 대부분 고가에 거래되곤 했는데 의 경우 카탈로그 넘버가 RCA SP 8031이 된다. 2000년대에 이지 템포(Easy Tempo)에서 재발매 된 버전은 커버가 멋이 없어서 별로 사고 싶은 생각이 안 들었는데 국내 발매반의 경우 오리지날 RCA 프레스의 커버 아트웍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진짜 커버만 봐도 사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들 정도로 훌륭한 아트웍인데 영화의 팬이라면 커버 때문에라도 반드시 구매해야 하지 않나 싶다. 참고로 일본밴드 램프(Lamp)의 소메야 타이요 역시 자신의 블로그에서 요즘 듣는 것 중 하나로 의 사운드트랙을 잠깐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얘기했듯 는 확실히 싸이키델리아 시대로 옮겨가는 과도기에 놓여있을 당시 돌출된 작품이었다. 차분하고 멋진 쿨 재즈, 그리고 환각적인 고고 사운드가 앨범, 그리고 영화가 진행되는 내내 펼쳐진다. 박진감 넘치는 빅 밴드, 그리고 약간의 보사 노바와 재즈 훵크를 기조로 한 녹아버릴 듯 아름다운 스코어들을 황홀하게 매치 시켜놓았다. 우아한 유러피안 라운지와 원초적 싸이키델리아 사이의 교집합 점에 취향이 존재한다면 이는 반드시 필청해야만 하는 레코드가 될 것이다. 작곡과 어레인지 면에서도 어떤 구성상의 배려가 엿보인다. 전위적인 바이브, 신들린 파워, 범죄적 그루브, 그리고 팝적 취향을 적극 수용해낸 멜로디를 이상하리만치 정직한 방식으로 믹스해놓았다. 그리고 이는 꽤나 다양한 색채의 카타르시스로써 청자들의 혈관 속으로 파고든다. 

물론 지금에 와서는 충분히 합당한 대우를 받고 있지만 이렇게 훌륭한 작품이 어설픈 B급 취급을 받아온 것은 좀 억울한 일이다. 혼란스러운 영화 본편이 크게 와 닿지 않는다 할지라도 사운드트랙의 경우 별개의 싸이키델릭/라운지 레코드로써 충분히 즐겨볼 만 하다. 정신을 놓은 임상실험 대상자들, 거친 모터사이클 갱, 원로 갱스터들의 무거운 회의실, 그리고 기괴한 실험실과 뉴욕, 멕시코를 아우르는 길거리의 인간군상… 이렇게 일말의 공통점이라고는 발견조차 할 수 없는 천차만별의 특성들을 피에로 피치오니는 자신만만하게 꾸역꾸역 조합시켜낸다. 그리고 이 선명한 아이디어로 가득한 오래된 세계관은 여전히 우리를 매료시켜내고 있다. 

피에로 피치오니의 매력을 남김없이 포괄해낸, 그러니까 한 시대를 쌓아 올려낸 거장의 그루브가 응축된 장인의 유산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시대가 요구하는 음악이 갈수록 변화하더라도 사람들이 음악을 통해 받는 충격에는 어떤 보편적인 지점이 존재하는 듯 감지되곤 했다. 이 낡은 소리가 여전히 새롭게 받아들여지는 가장 큰 이유는 아마도 이런 연유 때문일 것이다. 어두운 세계관, 그리고 불온한 댄스 비트는 시간이 흘러 어느덧 축복의 그루브로 변모해있었다.
(해설에서 발췌)

*이태리산 초 희귀 음반(€1000~€2000)의 오리지널 커버 버전 최초 재발매
*오리지널 마스터테잎을 사용한 2014년 리마스터링
*1970년 발매 당시 커버를 재현한 팁온(tip-on) 슬리브 사양
*180그램 컬러/검정 바이닐 사양(레드 & 화이트 스플래터, 검정 랜덤 포장)
*비트볼 아메리카 제작 완제품(200장 국내 한정판매)
*작곡가 피에로 피치오니와 앨범, 영화에 대한 완벽한 해설이 실린 인서트(불싸조 한상철)
46,900원
46,900원
28,700원
39,300원
36,100원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