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판매가격 : 17,200
적립금 :172
바코드 :634904031329
장르 :Modern Rock
제조사 :XL
원산지 :수입/영국
출시일 :2008-02-05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01. Daydreamer 
02. Best For Last 
03. Chasing Pavements 
04. Cold Shoulder 
05. Crazy For You 
06. Melt My Heart To Stone 
07. First Love 
08. Right As Rain 
09. Make You Feel My Love 
10. My Same 
11. Tired 
12. Hometown Glory 

발매와 동시 UK Album Chart 1위, ‘2008년 브릿 어워드 비평가상’에 빛나는 2008년 영국 대중음악 최고의 신인, 19살 영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Adele(아델)의 화제작!!

- Brit Awards Critic's Choice Winner! 
- #1 UK Album Chart 
- #1 Airplay BBC Radio1 
- 19살 영국 싱어송라이터 Adele‘s Debut Album "19"

19. 
간단명료하다. 최근 영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소울 싱어 아델(Adele. 본명 Adele Adkins)의 데뷔 앨범 타이틀이다. 19는 1988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아델의 현재 나이를 의미한(다고 짐작한)다. 앨범 작업은 그녀가 18세에서 19세 사이에 녹음했다고 하니, 크게 틀리지는 않을 것이다. 

19 ? 
‘신동’이라고 부르기에는 늦은 나이지만, 채 스물이 되지 않았으니 결코 많은 나이는 아니다. 조금 더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넓히고 음악에 대한 경험을 더 겪어야 할 나이일까. 하지만 늦지도 빠르지도 않은 지금, 아델은 영국 앨범 차트 1위 앨범을 보유하며 이미 성공을 거머쥔 아티스트다. 

그리고, 2008 ! 
어느날 갑자기? 설마…. 신동이라면 어느날 갑자기 등장하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분명 신동은 아니었다. 아델이 이런 성공을 거둔 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 이유 가운데 하나는, BBC가 2008년의 음악계에서 주목받을 10명의 신인을 선정하는 ‘Sound of 2008’에서 아델의 이름이 가장 상위에,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 거론되었다는 점을 들 수 있겠다. 영국 음악계 상황을 손바닥에 올려놓지 않은 다음에야 이 열 명의 리스트에서 일반 팬들이 알고 있는 아티스트는 몇 되지 않는다. (내 경우에는, 록 밴드 뱀파이어 위크엔드(Vampire Weekend) 정도나 알 수 있었다. 부끄럽지는 않다.) 
이 2008년을 빛낼 신인 리스트가 재미있는 것은, BBC의 디지털 라디오 방송채널인 BBC 6 Music 주도로 1백명이 넘는 음악평론가들이 열 명의 아티스트를 선정한다는 점이다. 이 리스트의 지난해 결과를 지금 확인해보면 적어도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의 이름은 틀리지 않는다. 2007년 리스트 최상위에는 미카(Mika)가 있었다. ‘Grace Kelly’라는 대단한 히트곡을 보유한 미카는 이미 지난해를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우리나라에서도 그에 대한 지지는 꽤 두텁다. 그러니 음악평론가들이 선정한 2008년을 빛낼 신인 리스트는 믿을만한 지표다. 
이것이 단지 BBC의 호평이었다고 생각면, 2008년의 브릿 어워드 수상자를 살펴볼 것을 권한다. 영국의 대중음악계를 상징하는 브릿 어워드의 비경쟁 부문에 ‘Critics' Choice’가 있다. 데뷔 앨범을 발표한 지 고작 한 달이 지났을 뿐인 아델은 당당히 크리틱스 초이스 부문을 통해 선택되었다. 물론 브릿 어워드의 여러 부문이 BBC 청취자들의 참여로 결정된다는 것 때문에 바로 위에서 거론한 ‘Sound Of 2008’의 결과에서 그리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을 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사실, 새롭게 등장한 신인의 경우에는 소개할 수 있는 내용이 지극히 제한적이다. 바이오그래피를 줄줄 읊어대는 것이라면 (찬사로 일관한) 보도자료가 있으니 어렵지 않다. 하지만 음악인에게 가장 중요한 음악, 그러니까 이전에 비해 현재 어떤 변화를 거쳤는지, 음악적으로 훨씬 나아졌는지 퇴보했는지 비교해볼 수 있는 음악적 비교물이 없다는 점에서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어쩔 수 없이 지금까지 알려진 아델의 바이오그래피에서 중요한 몇 가지를 꺼내는 것으로 대신해야겠다. 

“처음 마이크를 잡은 것이 열 네 살 때였어요.” 
아델이 14세에 경험한 것은 그 어느 때보다 소중했다. 아델은 예술을 사랑하는 어머니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음악을 즐겨들었다. 그렇지만 질 스콧(Jill Scott), 에바 캐시디(Eva Cassidy), 스파이스 걸스(Spice Girls), 이스트17(East 17) 등, 유행하는 것이라면 팝과 소울과 재즈를 가리지 않고 듣는 뻔한 음악감상이었다. 이 무렵 아델이 자신의 음악 세계를 결정짓는 일이 생겼다. 한 친구가 에타 제임스(Etta James)와 엘라 피츠제럴드(Ella Fitzgerald)의 CD를 사는 것에 충격을 받았던 것. 마구잡이로 음악을 듣는 사이에 그 친구는 재즈와 소울 아티스트의 음악을 찾아 듣고 있었다. 그때부터 아델은 재즈와 소울을 자신이 해보고 싶은 음악이라고 생각하게 되었고, 그것이 지금 「19」 속에 고스란히 들어가게 된 것이다. 
아, 마이크!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해 재생해보면 열에 아홉은 끔찍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자기의 목소리가 이랬나 싶어지며 목소리 녹음을 꺼리는 것이다. (자신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것과 녹음해 듣는 것은 소리의 울림을 인식하는 신체의 특성으로 그럴 수밖에 없다는 것은 이미 과학계에서 밝힌 사실이다.) 그렇지만 아델은 자기 목소리를 녹음하는 즐겼다. 아버지의 친구이자 음악 프로듀서에게 지적받은 후 처음으로 (아마도 블론디(Blondie) 버전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Heart Of Glass’를 녹음했다. 이때가 14세의 일이다. 

아델에게 학교 생활은 지루했다. 합창단에 들어와 노래하고 싶다면 클라리넷을 연주해야 한다는 선생님의 (황당한) 주문에 학교를 때려치우는 것으로 적절하게 반응했다. 아델은 최근 영국 팝계를 장악한 에이미 와인하우스(Amy Winehouse)와 케이트 내시(Kate Nash), 리오나 루이스(Leona Lewis), 케이티 멜루아(Katie Melua) 등의 졸업생을 배출한 ‘The London School for Performing Arts & Technology’를 다녔다. 자기가 알아서 하는 것이 가장 최선의 수업이었던 이 학교에서 아델은 재학중인 몇 년동안 매일매일 음악실에서 음악을 듣고 녹음장비를 매만지는 것으로, 말 그대로, 혼자 알아서 음악을 배워나갔다. 

그녀가 데뷔 앨범 계약을 맺게 된 과정에는 마이스페이스가 있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마이스페이스 계정은 2004년에 친구가 만들어줬는데 2006년이 될 때까지 휴면계정이었다고 한다. 마이스페이스를 통해 아델의 재능을 확인한 XL의 담당자가 연락바란다는 메일을 보냈을 때, 아델은 이 나이대의 표현으로 ‘씹어버렸다’고 한다.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나 어쨌다나.) 자신을 마이스페이스 때문에 뜬 ‘마이스페이스 싱어’로 보는 것을 싫어한다니, 그녀의 뜻을 존중해 마이스페이스는 XL과 계약하는 계기를 제공한 이유 가운데 하나로만 보기로 한다. 

여기까지! 
아델의 바이오그래피다. 쓸 말이 없다고 해놓고 참 주절주절 늘어놨다. 아델의 인기가 급상승하는 중이라 인터뷰나 자료를 통해 에피소드들이 여기저기서 튀어나오기 때문이다. 알려야 할 것이 많은 아티스트가 되었다는 의미다. 

진짜 중요한 것은 아델의 음악이다. 
아무 정보도 없는 상태에서 처음 아델의 음악을 듣는다면, 19세의 목소리라고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아델이 14세 이후 자신의 역량을 소울과 재즈 보컬에 집중시킨 탓에 그 깊이는 예상보다 훨씬 깊다. 첫 싱글로 선택한 ‘Chasing Pavements’에서 듣게 되는 약간 허스키한 아델의 보컬은 ‘압도되기 딱 좋은’ 세월의 무게를 갖고 있다. 고저장단의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으며, 감정의 고양에 따라 꺽꺽거리는 허스키 음색은 에타 제임스와 엘라 피츠제럴드까지는 아니더라도 충분히 그 무렵의 여성 보컬을 연상시킨다. 물론 앨범의 톱트랙 ‘Daydreamer’에서 시작해 순서대로 「19」를 감상한다면, 조금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결론은 같다. 그러나 누구나 ‘Chasing Pavements’의 강렬한 인상에 사로잡히게 된다. 라디오 청취자들의 신청곡 폭주가 이어졋던 이유다. ‘Chasing Pavements’에 근접하는 느낌을 얻을 수 있는 곡은 ‘Melt My Heat To Stone’이다. 아, 이런…. 이런 무게로 날 압도하는 이 소녀에게 ‘천부적인 재능’을 운운해야 할까. 
19세의 감성에 가장 가까운 ‘First Love’에서도 마치 50년쯤 뒤에 첫사랑을 회상하는 노년의 느낌이 난다고 하면 지나칠까? 「19」에 12곡이 모두 오래된 느낌을 주는 것은 아니다. 탄탄한 리듬 섹션과 오케스트레이션이 조화를 이루는’Cold Shoulder’는 앨범에서 가장 격정적인 보컬을 선사하며, ‘Make You Feel My Love’는 익숙한 팝의 명곡을 듣는 것처럼 뚜렷한 멜로디로 가진 팝이다. ‘My Same’와 ‘Best For Last’의 신선한 리듬도 좋다. 
어느 순간 끝에 다다른 「19」의 마지막은 감상으로 몰고 가기에 딱 좋은 ‘Hometown Glory’다. 스트링과 키보드로 조촐하게 연주되는 가운데 서정과 격정을 교차하는 아델의 보컬은 앨범의 끝을 알리는 곡이라기보다는 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곡 같다. 장담컨대, 이 곡이 끝나면 적어도 앞선 곡 가운데 하나거나 톱트랙으로 되돌아가게 될 것이다. 

100. 
이 놀라운 흡인력, 채 스물이 되지 않은 아델의 보컬에 반해버린 내가 「19」에 주는 평점이다. (지나치다면 다른 호평의 평균처럼 90이라고 생각해도 좋다.) 솔직히 만장일치의 평을 얻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최근 성공을 거둔 신인에게 냉혹한 평을 연이어 내리는 ‘The Guardian’의 말대로 아직 작곡 능력이 완성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100이라는 숫자를 적은 것은, 아델의 앨범 「19」가 신인에게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너무 빠른 것은 아니냐고 하겠지만, 이미 난 올해의 앨범 가운데 한 장으로 아델의 앨범을 선정했다. 축하한다. 

2008년 3월 한경석.
24,000원
26,400원
34,700원
17,900원
18,300원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