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Hwimory
판매가격 : 12,400
적립금 :124
바코드 :8804775036736
장르 :Rock
제조사 :로엔엔터테인먼트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10-06-22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01. 기다림
02. Higher
03. Show Me
04. 세상은 내게 
05. Hungry
06. Crush
07. Don’t Give Me Up
08. Pray 
09. 곰탱이 (Part 1)


휘모리. 그들의 공연을 한번이라도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휘모리의 사운드에 매료되었을 것이며, 주변 동호회의 친구들이나 기타 음악친구들에게 소개를 했을 것이다. 그래서 국내 메틀에 관심이 있는 매니아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이름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공연을 접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메틀 팬이라도 그들의 음악을 들어볼 기회가 그렇게 많지 않았다. 하물며 공연의 혜택에서 낙오된 지방의 경우라면 그 존재조차 모르고 있을 수도 있다. 이유는 결성 12년차의 밴드임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발표되는 음반이 데뷔앨범이기 때문이다. 물론 결성 후 홍대 클럽을 중심으로 활동하며 광주, 인천, 부산, 대구 등에서 각종 락페스티벌이나 기획 공연에서 공연을 펼쳤고, 2003년과 2004년 홍대를 중심으로 한 밴드간의 모임 IRC를 통해 발표된 동명의 컴필레이션에 참여한 적이 있긴 하지만, 이러한 활동으로 휘모리의 존재를 보다 많은 이들에게 알리는 것은 애초부터 역부족이었다. 언제나 이들의 활동 앞에는 멤버문제라는 밴드 내의 풀지 못했던 숙제가 가로막혀 있었기 때문이다. 밴드명을 그대로 사용한 데뷔앨범의 타이틀은 확고한 멤버와 함께 이제야 비로소 제대로 된 활동을 시작하며 “우리들이 휘모리다.”라고 외치는 의미심장한 선전포고와도 같다. 

휘모리는 1998년 결성된 앵커릿을 모체로 한 밴드다. 말 그대로 끊임없는 멤버교체를 겪은 후 정착된 현재의 라인업은 기타에 창단멤버인 이재욱과 그의 동생 이재무, 보컬에 박지범, 베이스에 김용휘, 그리고 드럼에 정은식. 이렇게 5인조다. 휘모리라는 밴드명은 꼭 우리말로 이름을 정해야겠다는 생각을 염두에 두고, 추구하는 음악에 맞춰 한국 장단 중에 가장 빠른 장단인 휘모리가 적절하다는 생각이 들게 되어 정하게 되었다는 이들. 물론 밴드의 이름이 주는 미묘한 뉘앙스에서 알 수 있듯이 유럽 스타일의 멜로딕 스피드메틀을 추구하지만 요소 요소에 숨어있는 우리의 전통 음악적 뿌리를 찾아볼 수 있다는 점도 휘모리 사운드의 커다란 특징이다. 이번 음반을 녹음하면서도 복잡하지 않고 단순하게, 어떠한 틀에 얽매이지 말고, 외국음악을 하지만 우리나라 색채가 묻어 있는 사운드를 만드는 데에 주안점을 두었다. 

대부분의 유럽발 멜로딕메틀 밴드들의 화려하고 웅장한 그것과는 그 느낌부터 확실히 달리, 애잔한 우리의 정서를 대변하는 듯 아련한 인트로 ‘기다림’에 이어지는 ‘Higher’는 보편타당한 기본기와 휘모리 특유의 다이내믹함이 어우러진 음반의 베스트 트랙 가운데 하나다. 고음역대의 안정된 보컬, 웅장한 코러스라인, 또 확실한 자신의 위치를 잡아주는 베이스 기타의 넘실거림 등 밴드명인 휘모리가 의미하는 스피드를 갖춰 명실공이 국내 멜로딕 스피드메틀의 송가로 꼽을 만큼 그 흡인력이 강하다. 도입부, 언뜻 전통 민요의 그것을 떠오르게 만드는 찰진 기타 멜로디를 가진 ‘Show Me’는 늘임과 조임을 반복하는 여유로운 리듬의 흐름, 절제와 여백 등 여타 해외의 메틀 음악을 이야기할 때 쉽사리 꺼내기 어려운 단어들이 떠오르는 휘모리만의 매력이 듬뿍 담긴 새로운 음악이 탄생하였음을 만천하에 선포하는 곡. 

유럽에서 이미 잘 만들어졌지만, 어쩐지 우리 몸에 딱 맞지는 않는 기성복을 그대로 입는 우를 범하지 않음은 단순히 전 곡의 가사가 한글로 이루어졌다는 표면적인 이유에서만이 아니라 ‘Don't Give Up’이나 ‘세상은 내게’ 등 토속적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모던하고, 타이트하지만 여유롭게 흐르는, 지능적인 악곡 전개와도 맞물려있다. 몇몇 곡에서 전개부분이 한글인 반면, 클라이맥스 영어로 표현된 것은 락음악의 한글표현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휘모리만의 새로운 방법론이다. 서정적인 전반부에 특별히 고음역대의 진행을 좋아하는 메틀 팬들에게는 매력적인 하이톤 보컬이 큰 걸음으로 내닫는 메틀릭 사운드를 리드하며, 중반부 경쟁하듯 펼쳐지는 트윈리드기타의 매력을 한껏 살린 솔로를 들을 수 있는 ‘Hungry’를 권한다. 키보드 파트의 삽입과 계속되는 템포 체인지에 의한 드라마틱하고 장중한 전개를 보여주는 ‘곰탱이 (Part1)’는 그 제목으로 보아 차기작과 이번 앨범의 다리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다소 실험적인 트랙. 

1960년대 중반, 애드 포와 키 보이스에 의해 대한민국에 락음악이 탄생한 이후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많은 국내 락밴드들은 자신의 DNA 속에 각인된 국악과 락의 접목에 대한 일종의 강박관념 속에 시달려왔고, 실제로 두 음악이 결합된 형태의 많은 음반들을 발표해왔다. 하지만 아쉽게도 좋은 의도가 오롯이 표현된 뛰어난 창작물은 그다지 많지 않았던 것 역시 사실이다. 이제 앞서간 밴드들의 목록에 휘모리라는 또 하나의 뮤지션의 이름을 추가할 때다. 그리고 휘모리의 이번 음반은 비록 데뷔앨범일망정 10년 이상 힘들게 밴드의 사운드를 만들어가면서 정작 중요한 것은 인위적인 삽입에 의한 부유(浮游)가 아니라, 자연스러운 공존이란 점을 스스로 인지하고 있었기에 그 결과 역시 충분히 만족스럽다. 또 이들의 사운드가 우리의 전통 가락의 느낌을 요소요소에 포진하면서 유럽의 멜로딕 스피드메틀 밴드들에 뒤지지 않는 완성도를 지니고 있으며, 여기에 1980년대 중반 시작된 국내의 초기 정통메틀에서 1990년대 이후 등장한 사하라와 같은 프록메틀 밴드의 사운드까지 관통하고 있음은 무척이나 고무적이다. 

단순히 10년 이상 활동한 밴드의 과거를 정리하는 자서전으로서의 의미가 아니라, 전통과 현재를 포괄하는 새로운 음악으로 또 다른 10년을 준비하는 밴드의 완고한 의지와 미래가 담긴 음반이다. 

글 송명하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