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필순 Reminds 조동진 (180g) (Gatefold) (White Color)
판매가격 : 46,000
적립금 :460
바코드 :8809338401792
장르 :발라드
제조사 :마장뮤직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21-03-10
구매수량 : 품절된 상품입니다.
총 금액 :
품절된 상품은 재입고 알림 신청을 통해서 입고 시 알림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Side. A

1. 물을 보며4:45
2. 슬픔이 너의 가슴에4:48
3. 아침이 오고 다시 저물고3:44
4. 먼 길 돌아오며 4:50
5. 제비꽃 4:36

Side. B

1. 흰 눈이 하얗게5:30
2. 내가 좋아하는 너는 언제나3:39
3. 나뭇잎 사이로4:29
4. 해 저무는 공원 4:02
5. 그대 창가엔 5:18


[ LP 사양 ]
- 180g 중량반화이트컬러 LP
- 1LP 게이트폴드 커버
- 가사집,라이너노트 수록

* 컬러 바이닐은 제작 공정상 색상의 차이나 반점(얼룩)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불량 아님)
* 컬러 LP는 웹 이미지와 실제 색상이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 명확한 재생불량 외 경미한 커버 구겨짐이나 재생에 지장이 없는 미세한 스크레치로 인한 사유는 교환 반품 대상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싱어송라이터 장필순이 다시 부른 한국 포크음악의 대부 故조동진,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제비꽃'과 '나뭇잎 사이로' 외 숨겨진 명곡 포함 총 10곡 수록!

장필순[reminds 조동진] 화이트 1LP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공동체 '하나음악'의 수장이었던 故조동진의 음악을 다시 부른 장필순의 신보 「reminds 조동진」이마장뮤직앤픽처스(주)를 통해 고음질의 화이트 LP로 발매된다.

故조동진은 장필순과장필순의 오랜 동반자이자 故조동진의 동생인 조동익에게 뮤지션으로서의 롤모델이면서 음악을 하면서 가장 큰 힘과 의지가 되었던 가족이었다.
지난 2017년 지병으로 작고했던 故조동진은 1979년 1집 「행복한 사람」을 필두로 총 6장의 음반을 발표해 많은 이들에게 음악으로 위로를 건네왔으며, '하나음악'과 '푸른곰팡이'를 이끌며 수많은 후배 뮤지션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 공로로 2018년 은관문화훈장이 추서됐다.

「reminds 조동진」은 「조동진 4」 수록곡 '물을 보며'를 시작으로 故조동진의 1집부터 4집까지에 수록되어 있는 명곡들로 구성되어 있다. '제비꽃', '나뭇잎 사이로', '그대 창가엔' 등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유명한 곡들과 청자들에게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좋은 명곡들이 다시 불러 담겼다. '슬픔이 너의 가슴에'와 '먼 길 돌아오며'는 장필순이 음악 활동 중 가장 힘들었을 때 큰 위로를 받은 곡으로 타이틀곡에 선정되었다.

이번 음반을 통해 꾸밈없이 덤덤한 장필순의 목소리와 조동익의 연주, 편곡, 믹싱, 마스터링을 거쳐 현재에도 부족하지 않은 세련미와 깊이가 느껴지는故조동진의 음악들이 우리의 마음속에 영원히 간직될 것이다.

[ LINER NOTE ]
하나의 이름을 마음에 담는 방식에 관해
- 장필순 Reminds조동진

한 사람이 세상에서 사라진다는 것에 대해 오랫동안 생각해 본 적이 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그것은 하나의 세계가 사라지는 일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그, 사라진 세계는 저 혼자 오롯이 존재하는 세계가 아닐지도 모른다. 하나의 별이 자신의 중력 안에 여러 위성들을 돌게 하듯, 구별 스스로도 어떤 별의 힘을 받으며 끊임없이 비행하듯, 세계는 서로의 자 장안에 빛과 어둠을 주고받고, 가까워지고 멀어지고 또 가까워지기를 반복하는 춤과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여기, 하나의 세계를 마음에 담는 노래들이 도착했다. 사라진 세계의 이름은 조동진이다. 그가 떠난 지 3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그의 음악과 그의 이름이 갖는 무게를 생각하면, 그가 떠난 자리 이후에 이렇다 할 추모의 행위는 의아하리만치 드물었다. 두 번의 추모공연이 있었으나 첫 공연은 사실상 그가 생전에 기획했던 합동 공연이었고, 그의 음악적 궤적을 정리하는 TV프로그램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고, 그의 노래를 여럿이 모여 다시 부르는 음반이 만들어진 것도 아니었다. 추모는 그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 사이 개인적인 차원에서 조용하게 이루어졌고, 그것은 어떤 의미에서 생전의 그와 어울리는 방식이었는지 모른다.

이제 도착한 ‘다시 부르는' 노래에는 두 사람의 이름이 등장한다. 장필순, 그리고 조동익이다. 이들은 사라진 세계와 지극히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의 자장을 오랜 시간 주고받으며 음악을 하던 공동체의 일원이었고 개인적인 삶의 부침을 알고 있는 가족이었다. 조동진이라는 세계가 만들어지고, 흘러가고, 변화하는 여정을 함께 지나왔기에, 그 세계와의 거리를 조절하며 독자적인 해석을 해 나가는 접근은 애초에 가능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어떤 해석은, 새로운 독법을 위한 것이 아니라, 그들이 알고 있는 세계를 훼손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아름다움을 되새기는 방식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 ‘다시 부르기'라는 가장 고요하고 소박한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장필순은 어느 한 소절 힘주지 않고, 나직이 말하듯 노래를 하고, 조동익은 모든 연주를, 최소의 방식으로, 혼자서 모두 감당하고 있다. 이 음악에 귀를 기울이게 되는 일은 마치, 밤의 추위를 뚫고 작은방에 도착한 유일한 손님이 되어 따뜻한 차 한 잔을 앞에 두고 나직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일과 같을 것이다. 

“물을 보며 나는 잊었네”(물을 보며)라는 주술 같은 반복은 방관과 무심히 아니라 깊은 파고를 덮는 치열한 평안이다. 창가의 풍경을 건드리며 조용히 들어선 바람처럼, 그 바람이 몰고 온 익숙한 향기처럼 문득 들어선 기억을 이야기하며 노래는 시작된다. 계속해서 잊었다고 이야기하지만, 그 무엇도 잊지 않았을 수면 아래의 이야기들이다. 물은 평탄하게 흐르고, 그 위에는 빛이 잘게 부서지며 빛날 것이다. 잊었지만 잊지 않은 기억은 슬픔을 데려온다. 그 슬픔을 지나가게 하는 방법은 그의 노래를 부르는 것이다. “슬픔이 노래와 함께 조용히 지나가도록"(슬픔이 너의 가슴에) 가만히 부르는 것이라고, 그는 지나간 미래에 이미 위로해 주었다. 장필순의 음성은 공기 중에 유영하고, 조동익의 연주는 묵직한 저음으로 천천히 걸어간다. 천천히 묵직한 발걸음을 떼는 기억 위로, 노래는 가볍게 지날 것이므로, 마땅히 조용히 비행할 것이므로, 밤은 지날 것이다. 새로운 아침은 그래서 어떤 온기를 느낄 수 있다. 그대는 멀리 떠났지만 “나뭇잎 지고 다시 꽃 피고”(아침이 오고, 다시 저물고) 반복되는 시간의 흐름처럼 우리는 눈물도, 사랑의 말도 나누었기 때문에 조용히 노래를 읊조릴 수 있다. 청량하고 다정하게. 발걸음이 가볍지 않은 “멀고 먼 길 돌아오며"(먼 길 돌아오며) 젖어버린 귀가는 무거움과 지친 어둠 대신 “뜰 안 가득 환하게" 밝히는 빛이 맞을 것이다. 떠난 것이 아니고 돌아오는 것이기에, 고요한 안도와 휴식이 마련되어 있다.

그리고, 수없이 듣고, 수없이 불렀을<제비꽃>이다. 이<제비꽃>은 어쩌면 우리가 이제껏 들어온 어떤 제비꽃보다 더 서늘하고, 더 담담하고, 더 고요하다. 92년과 93년에 그가 불렀던<제비꽃>에도 여백이 많았지만, 기타의 울림이 주던 온기가 어느 정도의 낭만을 불러일으켰다. 새로운<제비꽃>은 아주 작은 건반이 조심스럽게 회고를 시작한다. 아주 오래된 기억을 되새기는 것처럼, 절제된 플래시백은 어떤 장면도 클로즈업을 허락하지 않는다. “이마엔 땀방울"보다 “아주 멀리 새처럼 날고 싶어"의 시선을 따라간다. 냉정하다기보다 정중하게, 전체의 풍경을 기록하는 것처럼.

겨울, 눈송이는 조용히 내려온다. 우리는 눈 내리는 창을 바라보고 있다. “흰 눈이 하얗게" 내리는 풍경은 펑펑 쏟는 눈이 아니라 천천히 날리는 눈이고, 낮은 코러스는 묵직한 바람이 된다. 목가적인 온기가 있었던 조동진의 겨울은 장필순에 이르러 더 춥고, 깊고, 고독한 풍경이 되었다. 고요한 방안에는 똑딱이는 시계 추 소리만 들려온다. “너는 벌써 저만치 햇살 아래 달리듯" 한낮의 빛 속으로 달려가던, 명랑함이 가득하던<내가 좋아하는 너는 언제나>는 시간을 건너, 고요한 밤의 회상과 독백 속에 스며들었다. 여기엔, 이미 너를 바라보는 내가 없다는 것이 느껴진다. 너를 기억하는 내가 있을 뿐. “나뭇잎 사이로 여린 별 하나"(나뭇잎 사이로)를 되새기는 풍경에서 역시 번잡한 도시의 소음은 소거되었고 “그 빛은 언제나 눈앞에 있는데”돌아가야만 했던 것처럼, 소리는 가느다란 잔상을 남기며 나타났다 사라진다.

“춤추는 듯 떨어지는 황금빛 잎사귀"(해 저무는 공원)가 날리던, 가을의 산책길은 “그칠 듯이 들려오는 먼 음악소리"가 되었다. 나는 걷고 있는 것이 아니라기도 하고 있거나, 무언가를 골똘히 쓰고 있는 것 같다. 먼 기억을 붙잡고, 그때의 가슴속 불꽃을 알지만, 그 이후의 일들도 지 나와버린 마음으로 노래를 부른다. 기억의 끝은, 혹은 이 나직한 대화의 끝은, “그대 창가"에 다다른다. “외로운 술잔 마주할 이 없"(그대 창가엔)는 식탁에 마주 앉는 마음이 된다. “덧없고 힘겨운 먼 여행"을 떠나간 자리의 침묵을 견뎌야 하는 마음이 된다.

너무나 가까이서 함께했던 세계를 떠나보내고, 지나간 자리를 되새기는 대화는 이토록 고요하고 이토록 담담하다. 풍경 속으로 불쑥 들어가 눈물을 삼키지 않고, 묵묵하고 건조하게, 하지만 과장 없는 정확함으로 기억하고자 하는 정중함이 있다. 당연했던 아름다움들, 원래 거기에 있는 줄 알았던 따뜻함 들을 다시 새겨보는 시간이 왔을 때, 이런 정중함으로, 이런 고요함으로 마음에 담을 수 있기를 바란다. _신영선

[ CREDIT ]
Lyrics & Composed by _Jo Dongjin
Vocal & Chorus _Jang Pillsoon
Keyboard Works, Produced by _Jo Dongik
Recorded, Mixed & Mastered by _Jo Dongik at Rainbow Studio

Executive Produced by _Doekee Music

Lacquer Cutting :HeeSeongBaek (Neumann VMS 70)
LP Pressing :Machang Music & Pictures Co., Ltd.
* High Quality 180g Virgin Vinyl
* Audiophile Vinyl Press in Korea
47,700원
43,000원
74,300원
44,600원
44,600원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