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tle For The Sun
판매가격 : 12,400
적립금 :124
바코드 :8804795015292
장르 :Modern Rock
제조사 :강앤뮤직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09-06-11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01. Kitty Litter 
02. Ashtray Heart
03. Battle For The Sun         
04. For What It’s Worth (1st single) 
05. Devil in The Details
06. Bright Lights	 
07. Speak In Tongues 	
08. The Never-Ending Why
09. Julien / 10. Happy You’re Gone
11. Breathe Underwater 
12. Come Undone
13. Kings of Medicine 
14. Post Blue (Bonus Track)


█ 2006년 [Meds] 발매 이후 3년 만에 발매 되는 영국 감성록의 신화 플라시보의 여섯 번째 앨범!
█ Tool 등 과 작업했던 프로듀서 Dave Bottrill 과의 작업으로 더욱 강력해진 사운드 메이킹으로 2009년 여름을 뜨겁게 달굴 Hottest Album!  
█ 오리지널 플라시보 스타일의 파워풀 트랙 ‘Battle For The Sun’, 브라스 섹션의 과감한 차용이 돋보이는 첫 번째 싱글 ‘For What It’s Worth’, 아름다운 멜로디가 앨범 전체를 감도는 ‘Bright Lights’, 프런트맨 브라이언 몰코가 가장 아끼는 트랙인 ‘Speak In Tongues’ 와 South East Asia Edition 특별 보너스 트랙인 ‘Post Blue’ 등 총 14곡의 숨막히게 매력적인 트랙들 수록! █ ‘숨이 막히는, 거부할 수 없는 플라시보 최고의 음반!’ (Mojo ★★★★)
█ ‘Battle For The Sun 은 플라시보의 마스터피스!’ (Keerang!)
█ ‘뚜렷하게 포커스를 맞추고 있는, 지금까지 가장 일관성 있고 에너지가 넘치는 플라시보의 앨범!’ 
(9/10 Classic Rock)

█ 라인업
브라이언 몰코: Brian Molko (Guitar, Vocals)
스테판 올스달: Stefan Olsdal (Bass Guitars)
스티브 포레스트: Steve Forest (Drums) 

█ 디스코그래피
- Placebo (1996)
- Without You I’m Nothing (1998)
- Black Market Music (2000)
- Sleeping With Ghosts (2003)
- Meds (2006)
- Battle For The Sun (2009)

█ 앨범해설
Placebo [Battle For The Sun](2009)
여전히 어둡고 여전히 격렬하며 여전히 매혹적이다. 신작 [Battle For The Sun]에서 플라시보(Placebo)는 변함없이 부릅뜬 눈으로 세상을 관찰하고, 그 위를 살아가는 인물들의 비극적 초상을 음악으로 풀어낸다. 강렬한 파토스(pathos)가 지배하는 이 앨범은 유유히 흐르는 강물이 아닌 밑바닥이 보이지 않는 우물 13개를 지닌 작품이다. 그러나 끝이 없을 것 같은 우물 속 과녁을 끝끝내 찾아내 그 핵심을 맞춰버리는 놀라운 집중력의 앨범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음반은 암흑의 심연과도 같은 절망을 기어이 넘어 빛을 향해 나아가려는 음악적 환유로서 제 임무를 다해낸다. “이번 앨범은 삶과 살아가는 것의 선택, 그리고 어둠에서 벗어나 희망으로 걸어가는 단계에 관한 것”이라는 브라이언 몰코(Brian Molko, 보컬/기타)의 언급이 이를 잘 말해준다. “반드시 어둠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건 아니다. 그것은 존재하는 것이고, 그래서 중요하며 당신의 일부이기도 하다. 하지만 태양 아래에서 우리는 더 많은 선택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그는 덧붙인다. 바로 앨범 제목이 “Battle For The Sun”인 이유다. 

2000년의 [Black Market Music]과 2003년의 [Sleeping With Ghosts]의 연쇄적 부진, 그리고 2006년 음반 [Meds]에서의 극적인 재기라는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이번 작품에서도 계속된다. 완벽하게 회복되었던 작곡력이 더욱 튼실해졌고, 밴드 하모니는 자신감으로 충만하다. [Meds]가 그들에 대한 회의적 시선을 향해 날렸던 통렬한 카운터펀치였다면, 이 음반에는 듣는 이들을 넉 다운시킬, 단검과도 같은 피니시 블로우들이 한가득 담겨있다. 명료한 훅을 지닌 곡들이 줄줄이 쏟아지는 통에 도무지 어느 곡에 러브 콜을 보내야 할지 잠시간 헷갈릴 팬들도 있을 것이다. 특히 타이틀 곡 ‘Battle For The Sun’을 포함한 첫 세 곡의 강공 드라이브는 최근 발매된 여타 레코드들을 넉넉히 제압할 만큼 그 높이가 우뚝하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플라시보는 영화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에 삽입되었던 ‘Every You Every Me’를 통해 세계적인 스포트라이트를 얻은 영국 출신 밴드. 프런트 맨인 브라이언 몰코와 스테판 올스달(Stefan Olsdal, 베이스)이 1994년 런던에서 로버트 슐츠버그(Robert Schultzberg, 드럼)와 함께 결성한 그룹 애시트래이 하트(Ashtray Heart, 이번 앨범의 곡 제목 중 하나이기도 하다)가 그 전신이었다. 그러나 얼마 후 드러머를 스티브 휴잇(Steve Hewitt)으로 교체한 후, 그룹명을 플라시보(위약효과)로 바꾸고 1996년 셀프 타이틀 데뷔작 [Placebo]를 발표했다. 그리고 1년 뒤, 수록곡들 중 ‘Nancy boy’가 영국 싱글 차트 4위를 차지하면서 인기 밴드의 대열에 합류하기 시작했다. 

이후에는 그야말로 탄탄대로, 거칠 것이 없었다. 2집 [Without You, I’m Nothing](1998)에서 ‘Pure Morning’(4위), ‘You Don’t Care About Us’(5위), 그리고 ‘Every You, Every Me’(11위) 등의 싱글들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그들은 록 계의 정상에 안착할 수 있었다. 3집 [Black Market Music]과 4집 [Sleeping With Ghosts] 역시도 2집이 워낙 대단했던 탓에 묻혔을 뿐, 전체적으로는 성적이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잠시간 주춤한 것만은 사실이었다.  

5집 [Meds]로 전열을 재정비한 그들은 통산 6집인 본작 [Battle For The Sun]을 녹음하기 전, 그간 동고동락했던 드러머 스티브 휴잇과 결별을 선언했다. 쇼크일 수 있었지만 새로운 멤버 스티브 포레스트(Steve Forrest)가 그 공석을 기대 이상으로 채워주며 오히려 심기일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여기에 툴(Tool)의 프로듀서로 유명한 데이비드 보트릴(David Bottrill)이 참여해 물오른 솜씨를 발휘했는데, 브라이언 몰코는 “두 명 모두 타오르는 열정으로 우리에게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인물”이라며 신보에 대한 기대치를 한껏 높인 바 있다.    

비즈니스적으로도 이번 음반에서 플라시보는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버진 레코드]와의 계약이 끝날 무렵, 메이저 레이블과의 재계약을 거부하고 각 나라별로 라이선스를 진행하는 로컬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이처럼 거대 회사의 권력에 종속되지 않고 음악적 자주(自主)를 실현했다는 점만으로도 신보는 주목받기에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완성된 본작 [Battle For The Sun]은 플라시보가 도달한 음악적 연출력의 정점을 들려준다. 가사로 풀어내는 스토리텔링과 사운드로 제시하는 스타일을 함께 다루는 예술적인 야심이 비로소 이 음반에서 온전하게 구현되었다고 보면 된다. 자연스레 플라시보만의 음악적인 지향, 즉 글램 록(Glam Rock)을 가장한 터프한 얼터너티브 문법에 음산하면서도 몽환적인 베일을 덧씌운다는 전략이 최상의 상태에서 현실화되어 듣는 이들에게 청취적인 만족을 선사한다. 

사운드는 더욱 거칠어진데 반해, 멜로디는 한결 확연해진 선도(鮮度)를 뽐내고 있는 점도 음반의 특징 중 하나다. 자연스레 전체적 통일성의 측면에서나 각개 곡들의 개별성 모두에서 명반으로 손꼽히는 [Without You I´m Nothing]과 비등한 설득력을 과시한다. 첫 싱글 ‘For What It’s Worth’가 대표적이다. 후련한 기타 리프가 돋보이는 이 곡은 플라시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들의 총합이라고 할 만하다. 록 밴드답게 쭉쭉 뻗어나가면서도 파괴력을 잃지 않고, 팝의 선율을 빼어나게 변주하며 대중적인 접근성 면에서도 뛰어난 만듦새를 자랑한다.  

이어지는 곡들도 마찬가지. 반복적인 일렉트로닉 효과음으로 묘한 중독성을 자아내는 ‘Devil In The Details’, 음반의 메인 테마를 곡 제목과 긍정적인 분위기로 압축해 묘사해주는 ‘Bright Lights’, 전반부의 가벼운 터치와 후반부의 긴박하면서도 풍성한 사운드의 중첩이 확연한 대구를 이루는 ‘Speak In Tongues’, 흡사 스릴러물을 보는 듯, 긴장감 넘치는 스케일로 진행되는 ‘The Never-Ending Why’ 등이 모두 그러한 지향을 훌륭히 좆고 있다.

빛나는 순간들은 계속된다. 일렉트로닉 비트로 시작해 드라마틱한 마무리로 귀결되는 ‘Julien’과 히스테리에 걸린 듯 폭발하며 울부짖는 플라시보식(式) 연가 ‘Happy You’re Gone’은 물론, ‘Breathe Underwater’와 ‘Come Undone’에서는 셋이 아닌 하나로 수렴된 밴드 연주의 스펙터클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커튼다운 트랙 ‘Kings Of Medicine’까지, 각각의 곡들이 만들어내는 저마다의 갈래들이 전체로 소급되면서 플라시보라는 하나의 음악적 물줄기로 통합되는 완숙의 단계가 음반의 종착역에서 듣는 이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를테면, 하나의 작품으로서도 강력하고, 곡들 간의 개성에 있어서도 뛰어난 앨범인 것이다.

밴드가 토해내는 역동적인 사운드는 거센 록의 본질에 맞닿아있고, 그 내부를 휘젓는 기품 있는 선율은 비장미로 충만하며, 이를 기반으로 하는 각 노래들은 매서우면서도 냉철한 시선 하에 스케치되어 층위가 두터우면서도 그 깊이를 잴 수 없는 텍스트 한 편을 써낸 음반이다. 이처럼 개별 곡마다의 정중앙에 진한 방점을 찍어나가는 방법론을 통해 플라시보는 자신들의 디스코그라피에서 가장 인상적인 구두점을 하나 그려냈다. 아찔하면서도 정교하고, 정교하면서도 감동적인 서사 필름을 본 뒤에 남는 긴 여운처럼, 음악적인 야심으로 들끓는 이 절정의 작품은 2009년 내내 록 팬들의 기억 속에서 베스트로 자리할 것이다. [모조](Mojo)지가 평했듯, 숨 막히듯 거부할 수 없는 최고작이다. 

글, 배순탁(greattak@hanmail.net)

--------------------------------------------------------------------------------
데뷔 후 13년 동안 5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천 만장의 앨범을 팔아 치우며, 멤버가 변경되기도 했지만 궁극적으로 그들은 엄청난 세계적 성공을 거둔 밴드다. 바로 플라시보(Placebo)가 2006년 앨범[Meds]의 발매 이후 3년여 만에 여섯 번째 정규 앨범 [Battle For The Sun]을 갖고 돌아왔다. 

프로듀서 Dave Bottrill (밴드는 그가 Tool 과 작업을 했다는 것 때문에 그를 선택했다)의 토론토 스튜디오에서 3개월간 녹음을 했고 My Bloody Valentine, Smashing Pumpkins 그리고 Nine Inch Nails 등과 작업한 최고의 믹싱 프로듀서 Alan Moulder 에 의해 런던에서 믹싱 작업을 끝낸 신작은 놀랍고, 역동감넘치며, 변화가 필요했던 밴드에게 새로운 장을 열어주는 에너제틱한 음반이다. 

전작인 [Meds] 투어 당시 칠레, 멕시코, 브라질, 프랑스, 독일 등을 돌던 중 드러머인 스티브 휴잇(Steve Hewitt)과 음악적 차이를 보이게 된다. 그는 밴드가 결성 된 1996년부터 함께 해왔는데 그가 함께 한 네 장의 앨범은 각각 백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으며(1998년 [Without You I'm Nothing], 2000년 [Black Market Music], 2003년 [Sleeping With Ghosts], 2006년 [Meds])수 많은 공연을 성공적으로 함께 해왔다. 스티브 휴잇의 탈퇴는 납득가능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의 자리는 22살의 미국 출신 드러머인 스티브 포레스트(Steve Forrest)가 맡게 되었다. 그는 2006년부터 Evaline의 미국 투어의 세션을 맡아왔었다. "우리는 타오르는 열정으로 우리에게 영감을 일으킬 누군가가 필요했다" 리더 브라이언 몰코는 말한다. "우리가 이미 경험했던 처음의 그 흥분을 느끼며 우리를 지루함에서 빠져나와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게 할 누군가가 필요했다" 그는 덧붙인다. 

음악적으로도 비즈니스 적으로도 그들은 이번 앨범을 통해 새로움을 시도했다. 버진레코드(Virgin Records)와의 계약이 끝났을 무렵, 밴드는 그들과의 계약으로 다시 메이저 레이블의 부속품이 되기를 거부했다. [Battle For The Sun] 작업을 위해 직접 투자(self-funding)를 이끌어 음악 활동의 자유를(artistic freedom) 완성하는 기회를 얻었다. 또한 라이센스와 배급에 있어 단호하고 용감한 결정을 내리며 각 나라별 계약을 진행했고 소규모의 레이블도 이번 계약에 포함되어있다 - 유럽에서의 배포는 유럽 최대 규모 독립 배급사인 PIAS를 통해 진행된다. 즉 밴드는 진정하게 그들의 앨범의 소유권자가 된 것이다. 

"이번 앨범은 삶의 선택(choosing life), 살아가는 선택(choosing to live), 어둠에서 벗어나 희망으로 걸어가는 단계에 관한 것" 이라고 브라이언 몰코는 설명한다. "반드시 어둠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존재하는 것이며 또한 일면 중요하고, 당신의 일부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태양 아래에는 더 많은 선택의 기회가 있다" 그는 덧붙인다.

"나는 미래에 대해 매우 낙관적이다" 브라이언 몰코는 결론을 내린다. "나는 매우 진취적이고, 밝게 살아가려 한다. 그것은 매우 즐거운 일이다. 나이 많은 개에게도 아직 많은 나날이 기다리고 있다" 그는 덧붙인다.
18,300원
9,700원
17,000원
19,400원
24,000원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